관 련 용 어 (ㄴ)

gunnet

나비장
재목을 서로 이을 때에 쓰이는 나비모양의 나무조각. 예로부터 가장 많이 쓰이는 이음새 기법의 하나이다.

낙양
기둥의 위쪽 측면과 昌枋의 밑에 돌려 붙인 波蓮刻으로 된 장식.

난간(欄干, 欄杆)
층계나 다리 등의 가장자리에 가로 세로로 나무나 쇠를 건너 세워 놓은 살. 사람이 떨어지는 것을 막고, 또한 장식으로도 삼는다.

날개집(翼舍)
주건물 좌우에 붙어 뻗어나온 부속 건물. 주되는 건물이 중앙에 있고, 그 좌우에 부속실 또는 附屬舍가 배치되어 있는 집을 말한다.

납도리(角桁)
한식 나무 구조에서 단면이 사각형인 도리. 통나무의 볼치를 훑어내어 반듯하게 다듬어 사용하는 도리인데, 이를 "민도리"라고도 하며, 주로 격조가 떨어지는 건물에 쓰인다.

납도리집(角桁家)
기둥 위에 사각형 단면으로 된 도리를 얹어 꾸민 집. 小累를 받칠 때도 있다.

낭(廊)
건물과 건물을 연결하거나 감싸고 있는 좁고 긴 건물을 말한다. 궁궐 정전에서처럼 사방을 감싸고 있는 낭을 회랑(回廊)이라고 한다. 경복궁 근정전 회랑은 측면이 2칸인 복랑(復廊)이며 처음에는 시로 이용했다. 조선 초까지만 해도 정전은 건물 앞뒤 중안에서 빠져 나온 낭이 있었는데 이를 천랑(穿廊)이라고 했다. 현재는 창경궁 명정전 뒤쪽 천랑이 부분적으로 남아 있으며 불국사 대웅전 양쪽에도 천랑이 남아 있다. 또 살림집에서 마당 앞쪽에 좁고 긴 건물을 두고 중문이나 하인방, 창고 등을 들였던 건물이 있는데 이를 행랑(行廊)이라고 한다. 따라서 낭은 통로로만 이용된 것이 아니고 실로도 이용되었으며 대략 좁고 긴 건물을 일컫는 말이다. 또 종묘 정전이나 영령전에서와 같이 정전 양쪽에 날개처럼 빠져나온 건물을 익랑(翼廊)이라고 한다.

내목(內目) = 기둥의 안쪽

내목돌기(內目桁)
한식 건물에서 공포를 파고 건물 안으로 출목하여 얹힌 도리.

내출목(內出目) = 출목(出目)

너새
박공 옆에 직각으로 대는 암키와. 너새 기와 또는, 지방을 이을 때 쓰이는 얇은 조각의 돌기와. 또는 지붕마루 맨 위에 얹는 암키와

널문(板門)
문의 울거미를 짜고, 그 안에 널을 붙인 문.② 띠장을 가로 대고 널을 그 한 면에 붙여댄 문. 널대문

누(樓)
중첩시켜 올린 집을 의미한다. 즉 원두막처럼 마루를 지면으로부터 높이 띄워 습기를 피하고 통풍이 원활하도록 만든 여름용 건물이다. 남원 광한루와 밀양 원남루 등은 객사에 부속된 누각으로 접대와 향연을 위한 건물이었다.
경복궁 경회루도 궁궐 연회를 위한 것이었다. 다만 창덕궁의 주합루는 특수하게 도서관으로 쓰였다. 사찰에서는 불전 앞에 누를 세워 휴식과 문루로 이용하였다. 성곽에서는 문에 누를 세워 문루라고 하였으며 방어와 공격의 기능을 하였다.

누마루(樓-)
다락처럼 높게 만든 마루

누하루(樓下柱)
다락집 구성에서 마루 밑으로 세우는 기둥. 건물에 따라 木柱나 石柱를 세우기도 하는데, 돌기둥의 遺構로는 경복궁 경회루가 가장 유명하다. 사원 건축의 유구 중에는 石柱로 된 예가 드물다. 木柱일 때, 사주는 樓上柱와 한 몸인 경우와, 각각 따로 세우는 경우의 두 가지 기법이 있는데, 따로 세울 때에는 누상주보다 누하주를 굵은 목재로 세운다.

gunnet

목차 | | | | | | | | | | | | |

Copyright GUNNET. All rights reserved.
Questions or problems regarding this web site should be directed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