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 련 용 어 (ㄷ)

gunnet

다포집(多包閣)
供包로 기둥위와, 기둥과 기둥 사이를 꾸며 놓은 집. 갖은 포집. 조선 시대 이후에 많이 쓰였다.

단귀틀
장귀틀과 장귀틀 사이를 가로지른 짧은 귀틀.

단연(短緣)
기둥 웃머리 사개통에 돌보나 도리를 받치기 위하여 먼저 얹는 짧은 나무

단청(丹靑) 자세히 보기

닫집(唐家, 寶蓋)
法殿 안의 鈺座위에 만들어 다는 집의 모형. 法當의 佛座위에 만들어 다는 집의 모형. 龕室. 흔히 기둥, 낙양각, 갖은 포작의 다포, 겹처마, 지붕 등으로 구조되며, 용과봉, 그리고 飛天像 등이 장식된다.
불전이나 궁궐 정전에 들어가면 불단이나 어좌 위에 작은 집 모형이 있는데 이를 닫집이라고 부른다. 한자로는 당가(唐家)라고 쓴다. ‘닫'은 ’따로‘라는 옛말이므로 ’따로 지어놓은 집‘이란 의미를 갖고 있다. 부처님을 중앙에 모셨던 고대 불전에서는 금당이 부처님 집이었으므로 닫집이 필요 없었다. 그러나 예불공간이 차츰 대웅전 안으로 들어가 불단이 뒤로 밀리면서 송구스런 마음에 별도로 부처님 집을 만들기 시작한 것이 닫집이라고 짐작된다.
닫집은 불국정토의 궁전을 가리키는 적멸궁(석가), 칠보궁(아미타), 만월궁(약사) 등을 상징한다. 닫집은 모양에 따라 보궁형(寶宮形), 운궁형(雲宮形), 보개형(寶蓋形)이 있다.
보궁형은 공포를 짜올려 건물처럼 화려한 닫집으로 가장 많다. 공포 아래에는 짧은 기둥이 달려 있는데 이를 헛기둥(虛柱)이라고 한다.
운궁형은 앞쪽에 장식판재인 염우판(廉遇板)이나 적첩판(赤貼板)만을 건너지르고 안쪽에 구름, 용, 봉, 비천 등으로 장식한 천장을 말한다. 대표적인 것으로 개심사 대웅전, 봉선사 금당에서 볼 수 있다.
보개형은 천장 일부를 감실처럼 속으로 밀어 넣은 형태인데 고대 불전에서 많이 보인다. 대표적으로 무위사 극락전과 봉정사 대웅전에서 볼 수 있다. 보개형은 닫집이라기보다는 보개천장으로 불러 천장의 한 종류로 분류하는 경우가 많다. 

당(堂)
전보다는 한 들급 격식이 낮은 건물로 전에 딸린 보속건물이거나 부속공간의 중심건물을 부르는 말이다. 한국에서는 궁궐, 사찰, 공공건물, 살림집 등 모든 건축유형에서 ‘당’이 나타나는데, 각 영역의 중심건물을 일컫는다. 궁궐에서는 양화당, 영화당, 희정당 등과 같이 주전에 부속된 건물을 나타내며, 사찰에서는 불전에 딸린 선당과 승당 등을 나타낸다. 그러나 서원이나 향교에서는 사당, 강당 등 주전을 ‘당’이라고 하였고 살림집에서도 양진당, 충효당, 독락당, 일성당처럼 주전을 ‘당’이라고 하였다.

당골벽
桁에 걸린 사까래 사이사이를 막아 바른 벽. 착고벽.

당기와(堂蓋瓦, 唐瓦)
막새기와의 딴 이름. 암막새와 수막새를 통틀어 일컫는 말.

대공(臺工)
대들보 위에 서서 종보와 중도리를 받치거나, 종보 중앙에 서서 종(마루) 도리를 받치는 구조물. 중도리를 받치는 것을 중대공, 종도리를 받치는 것을 마루대공이라 한다. 또한, 대공의 모양에 따라 童子대공, 覆花盤, 仰花盤대공, 波蓮대공, 板대공, 包대공 등이 있다

대들보(大樑)
기둥 위에 얹힌 들보 중에서 가장 큰 지붕보. 이 대들보는 건물 部材의 모든 짐과 지붕의 무게까지도 받아 지탱한다. 대들보를 거는 법칙과 그것을 깎는 방식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대청(大廳)
관아나 사삿집의 주장 되는 집채 가운데에 있는 바닥을 마루널로 꾸민 널찍한 마루. "대청마루" 또는 그냥 廳이라고도 한다.

댓돌(臺石)
地臺의 갓둘레에 쌓은 돌. 흔히 화강석을 가늘고 길게 다듬어 쓴다. 이 댓돌을 1단만 설치하면 외벌대, 2단이면 두벌대, 3단이면 세벌대라 부른다. 一柱門 등에 선 외벌대, 사천왕문이나 寮舍에선 두벌대, 법당에는 세벌대로 구성하는 것이 보통이다. 댓돌로 구성되는 기지나 기단에는 단층인 것과 상, 하중층인 것의 두 가지가 있다.

덤벙주초(-柱礎)
둥글넓적한 자연석을 다듬지 아니하고 놓은 주춧돌

도리(桁, 梶)
기둥과 기둥 위에 돌려 얹히는 굵은 재목. 그 위에 서까래를 얹게 되는데, 굴도리, 들도리, 툇도리, 빼도리 등의 종류가 있다.

돌란대(廻欄)
난간의 맨 위에 가로 댄 部材, 단면은 원형, 팔각형, 각형 등 여러가지이다. "난간두겁대"의 옛말.

동귀틀(童耳-)
마루의 장귀틀과 장귀틀 사이에 가로질러 청널의 잇몸을 받는 짧은 귀틀. 장귀틀

동무
文廟 안에 儒賢들을 배향하는 동쪽의 行閣

동바리
가로재를 받쳐 고일때 수직으로 세우는 아주 짧은 기둥. 동바리기둥. 또는 지면에 가까이 있는 마루 밑의 멍에, 장선받이 따위를 받치는 짧은 기둥

동자(童子)
목재 구조에서 쓰이는 짧은 세로재, 동자기둥, 난간동자, 머름동자 등이 있다.

동자주(童子柱)
한식 집붕틀에서 대들보 위에 세워 중도리와 종부를 받치는 짧은 기둥. 쪼구미, 동자기둥

두공(頭工)
한식 나무 구조에서 공포를 익공으로 쓸 때에 柱頭에 끼우는 도리 방향의 첨차. 또는 柱心包系의 주두 위에 짜이는 공포의 총칭

두리기둥 = 둥근 기둥. 圓柱

드무
궁궐 정전과 같이 중요한 건물 네모서리에 방화수를 담아 놓는 그릇. 청동이나 돌로 만드는데 모양은 원형과 방형이 있고 솥 모양으로 만든 것도 있다. 목조건축은 불에 약하기 때문에 화마를 막기 위해 상징적으로 만들어진 것.

들보(樑)
간과 간 사이의 두 기둥을 가로질러 도리와는 "ㄱ"자 모양, 마룻대와는 "+"자 모양을 이루는 나무. 보

때살문
細箭으로 된 문의 상·중·하에 띠 모양으로 가로 살을 댄 문

gunnet

목차 | | | | | | | | | | | | |

Copyright GUNNET. All rights reserved.
Questions or problems regarding this web site should be directed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