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 련 용 어 (ㅍ)

gunnet

파련대공(波蓮臺工)
한식 나무 구조에서 板臺工에 波蓮刻을 한 대공.

팔작지붕(八作屋蓋)
기와지붕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성미를 지닌 지붕. 좌우 측면에 合閣이 있는 4면 구성의 지붕이다. 합각이 있으므로 마루도 용마루,내림마루(합각마루),추녀마루(귀마루) 등이 형성되고 각각 마루에 장식 기와들을 장치햐여 意匠과 華嚴도 화려하며 합각에도 懸魚·지네철·회면벽 등의 치장이 있어 더욱 장중하다. 현존하는 중요 법당의 대부분은 팔작기와 지붕의 구조로 되어 있다.

팔작집
네 귀에 모두 추녀를 달아서 지은 집. 八作家. 

편액(扁額)
건물이름을 써 붙인 현판(懸板)을 말한다. 편액은 클 경우 널을 여러 개 붙여서 만들며 격식 있는 편액은 테두리에 염우판(廉隅板)을 붙이고 여기에 박쥐나 칠보 등을 그려 장식하기도 한다. 장식 테두리가 없는 일반 편액은 창건기, 중수기 등의 기록에 많이 사용하며 건물내부에 건다.

평고대(平高臺)
치마, 서까래, 부연 등의 끝에 거쳐 대는 가로재. 처마 서까래 위에 대는 것을 처마 서까래 평고대(초막이), 부연 위에 대는 것을 부연 평고대(2막이)라고 한다. 상대에는 평고대와 부연 사이의 착고막을 한 나무로 만드는 것이 보통이었으나 후대에 오면 따로 만든다

평방(平枋)
공포 등을 받치기 위하여 기둥 위에 初枋을 짜고, 그 위에 수평으로 올려 놓은 넓적한 나무. 평방은 多包집에서는 반드시 설치되는 部材인데, 보통 두껍고 굵은 角材를 쓴다.

평주(平柱)
건물 외곽에 세운 기둥. 外陣柱, 邊柱라고도 한다. 키는 귀기둥, 高柱보다 일반적으로 짧다.

포(包)
동양식 목조건축에 있어서 처마를 길게 내밀기 위햐여 기둥위 처마도리 밑에 짧은 부재를 써서 장식적으로 받게 한 部材의 총칭.

포대공(包臺工)
대들보나 마루 보위에 包作 형식으로 세운 기둥

포작(包作) → 공포.

포벽(包壁)
공포와 공포 사이에 있는 平枋 위의 벽.

풍경(風磬, 風鐸)
추녀 끝에 달아 바람에 흔들리는 날개를 달아둔 작은 종. 보통 구리나 놋쇠로 만들어 추녀 끝이나 사래 끝에 단다.
풍탁(風鐸)이라고도 하며 추녀 끝에 달린 경쇠로 대개 종 모양으로 생겼으며 가운데 물고기 모양의 추를 달아 바람이 불면 종이 울리도록 만든 장식물이다. 대부분 사찰 불전건물에 사용되며 예전에는 석탑 추녀에도 풍경(風磬)이 달려 있었다. 가끔 물고기에는 투각을 해 강한 바람에만 종이 울리도록 하기도 한다. 풍경은 부처님과 중생들에게 소리를 공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풍판(風板)
비바람을 막기 위하여 박공벽이나 합각벽을 가린 널빤지. 띠장, 널, 틈막이대로 구성된다. 방풍판의 준말. 차양의 한 가지.

gunnet

목차 | | | | | | | | | | | | |

Copyright GUNNET. All rights reserved.
Questions or problems regarding this web site should be directed to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