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 련 용 어 (ㅎ)

gunnet

하방
下引枋의 준말. /하엽(荷葉) 연잎

하엽동자(荷葉童子)
난간 두겁 돌을 받치는 꽃모양으로 조각된 장식물을 쓴 동자기둥

한대(限大)
팔작집 모퉁이의 촛가지에 모로 나온 나무토막

합(閤)
많이 사용된 용어가 아니며 서궐의 사현합(思賢閤), 동궐의 체원합(體元閤) 등과 같이 전이나 당에 부속되어 공공 용도보다는 사적 용도의 다양한 기능을 가진 부속건물에 붙여진 명칭으로 추정된다.

합각(合閣)
지붕 위쪽의 옆에 박공으로 "걁"자 모양을 이룬 각.

합각마루
박공위에 있는 마루. 합각 내림마루.

합각머리
합각 지붕의 삼각형으로 된 윗부분. 이 부분에는 가지의 장식으로 꾸민다.

합각벽(合閣壁)
박공 머리의 삼각형으로 된 벽

합각지붕(合閣屋蓋)
지붕 위에 가치 박공이 달린 삼각형의 벽이 있는 지붕. 팔작지붕. 처마끝은 모임 지붕처럼 되고 용마루 부분에 삼각형의 벽을 만든 지붕. 팔모지붕 

해태
해태는 상상의 동물로 사자와 비슷하게 생겼는데 정수리에 뿔이 하나 있다. 경복궁 광화문 앞에는 두 마리의 해태상이 놓인 것을 볼 수 있다. 한양의 조산은 관악산인데 돌이 많은 화산(火山)이어서 한양위 화재를 막기 위해 물을 상징하는 해태상을 세웠다고 한다.
근정전 월대 네 모서리에도 역시 해태상이 있다. 근정전의 화재를 막는다는 의미로 사용된 것이다. 여기는 암수와 새끼가 동시에 조각되었다. 음양의 이치이며 새끼는 부모가 죽으면 성장해 그 역할을 대신한다. 영원성을 상징하고 있다. 이처럼 한국의 단청과 조각은 대부분 음양과 영원성을 근간으로 하였다.

행공(行工)
한식나무 구조 건축의 공포에 있어서 外出目道里와 長舌을 받친 첨차

헌(軒)
원래 비바람막이가 달린 수레를 의미하는 것이지만 강릉 오죽헌이나 안동 소호헌, 낙선재 석복헌과 같이 살림집 성격의 당의 형식을 갖는 것과 화성행궁의 낙남헌, 덕수궁 정관헌과 같이 정의 성격을 갖는 특별한 용도의 건물이다. 지방 수령이 공무를 보는 본 건물을 동헌(東軒)이라고 하였다.

협간(夾間)
正門의 좌우 양측에 있는柱門

홍살(紅箭)
솟을대문 등의 문 바로 위에 청사 모양으로 공간을 막아 세워 댄 화살.
홍살문 위에 댄 살. 대개 빨간 단청을 한다.

홍살문(紅箭門)
陵, 園, 廟, 궁전, 관아 등의 정면 입로에 세우는 붉은 칠을 한 문. 둥근 기둥 두개를 세우고 지붕에 붉은 살을 죽 박았다. 紅門.

홍예문(虹霓門)
문얼굴의 윗머리가 무지개 같이 반원형이 되게 만든 문. 아치. 홍예.

홍예보
아치형으로 굽은 보

홑처마
처마 서까래만으로 된 처마. 부연을 달지 아니한 처마

화반(花盤)
초방 위에 장여를 받치기 위하여 화분, 연꽃, 사자 등을 그려 끼우는 널조각.

활주(活柱)
추녀뿌리를 받친 가는 기둥. 활주는 단면이 주로 원형, 팔각형

gunnet

목차 | | | | | | | | | | | | |

Copyright GUNNET. All rights reserved.
Questions or problems regarding this web site should be directed to
webmaster